언론 및 학술활동커뮤니티 > 언론 및 학술활동

[김이태 대표원장] “눈앞에 날파리가 날아다녀요”… '비문증', 왜 생기는 걸까?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29 추천:21

 

http://www.sportsseoul.com/news/read/748810

 

“눈앞에 날파리가 날아다녀요”… '비문증', 왜 생기는 걸까?


[스포츠서울 김수지기자] 천안에 사는 김모씨는 아침에 자고 일어 났는데, 갑자기 눈앞에 작은 이물질이 떠다니는 것처럼 보였고, 시선을 움직이니 같은 방향으로 따라 다녔다. 안과에서는 '비문증'이라 했다.  

비문증은 망막에 그림자가 생겨 뭔가가 떠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증상으로, 날파리가 눈 앞에 날라 다니는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날파리증’으로도 불린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비문증환자는 약 27% 증가했으며 2017년 환자수는 약 23만 명으로 나타났다. 비문증은 일종의 노화현상으로 주로 40대 이상의 중.장년층에서 발생하지만 최근에는 스마트폰.컴퓨터.TV의 사용 중가로 20~30대 젊은 층에서도 빈번하게 나타나고 있다. 

 

비문증은 대부분 나이 들어 유리체가 변성되어 생긴다. 유리체는 눈 속 수정체와 망막 사이 공간을 채우고 있는 무색투명한 젤리모양의 조직으로, 나이가 들수록 유리체의 일부분이 수분과 섬유질로 분리되는 ‘유리체 액화’ 현상이 일어난다. 유리체가 액체로 변하면서 남은 젤리 부분은 점차 수축되어 시신경과 단단히 붙어 있던 부위가 떨어져 나가기도 하는데 이를 '후유리체박리'라고 한다. 이렇게 떨어진 부분은 투명하지 않고 혼탁해지므로 눈으로 들어가는 빛의 일부를 가리게 되어 환자의 눈에 검은 점처럼 보이는 것이다.  

 

비문중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동공을 확대시킨 후 도상검안경으로 망막을 살펴보는데, 이때 시신경 근처에 시신경과 떨어진 유리체와 유리체 부유물이 보이면 비문증이다. 단순한 비문증은 일종의 노화현상이므로 치료하지 않아도 심각한 시력저하를 가져오지는 않는다. 하지만 후유리체 박리가 갑자기 일어나면서 미세한 망막출혈 또는 유리체 출혈이 동반되어 비문증이 나타나거나 후유리체 박리와 함께 망막에 구멍이 발생하여 비문증이 나타나는 등 질환에 의한 비문증은 치료가 필요하다.

 

비문증은 울트라Q리플렉스 레이저로 치료한다. 이 레이저는 야그 레이저 에너지를 유리체까지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비문을 정확히 조준할 수 있어 전 세계적으로 비문증 치료에 널리 이용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에는 비문증 치료에 대한 관심이 부족해 울트라Q리플렉스를 보유하고 있는 병원이 전국적으로 몇 곳 안되며 비문증 치료에 대한 지식과 경험을 가진 의사도 부족한 실정이다.

 


천안 서울대명안과 김이태 원장은 "질병이 아닌 노화로 발생한 비문증은 시력에 손상을 주지는 않지만 눈 앞에 보이는 이물질로 정신적인 스트레스가 된다면 레이저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모든 병원에서 레이저 치료가 가능한 것이 아니므로 사전에 병원에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망막박리, 망막열공, 포도막염, 망막출혈과 같은 다양한 원인으로 비문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통해 철저한 망막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전글 [차용재 대표원장] 안구건조증 정복을 위해
다음글 [김이태 대표원장] 당뇨와 건강 아카데미 (충청권) - 당뇨망막병증 강의